‘사천 유네스코 지질공원’을 꿈꾸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