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내 마음 속 영원한 대통령, 노무현님께!
상태바
[기고] 내 마음 속 영원한 대통령, 노무현님께!
  • 박동주
  • 승인 2012.05.23 11:4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은 우리 모두 '바보 노무현' '깨어있는 시민'이 되겠습니다."

벌써 3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당신의 모습과 당신의 향기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해지고 강해지기만 합니다.

당신을 홀로 외로이 떠나보낼 수밖에 없었다는 무력감이
당신을 온전히 지켜 드리지 못했던 자책감이
남아있는 우리들의 마음을 오늘도 짓누르고 있습니다.

당신이 그토록 꿈꾸었던 ‘지역균형발전’ ‘통합과 개혁’ ‘지역주의 타파’
‘평화공존과 자주외교’의 대한민국은 아직도 요원하기만 합니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고 말하기에는
참으로 부끄럽고 추한 모습들로 넘쳐 나고 있습니다.


유튜브에 violius1님이 올린 추모 영상

노무현 대통령님!
얼마 전 대한민국 국민들이 역대 대통령 중
가장 호감이 가는 분으로 노무현 대통령님을 뽑았다고 합니다.
국정수행 평가도 가장 잘한 대통령으로 선택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대통령님의 진정성을, 국민을 위하고 두려워할 줄 아는
대통령이었음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더욱 아프고 안타깝습니다.
당신의 부재함이 더 큰 아픔과 상실감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님!
이제는 당신을 놓아드리고자 합니다.
보내드리고자 합니다.

당신이 그토록 꿈꾸었던 ‘사람사는 세상’을 위해서 작은 씨앗이 되겠습니다.
남은 우리 모두 ‘바보 노무현’이 되겠습니다.
당신을 그리워하는 마음만 붙잡고 슬퍼하고만 있지 않겠습니다.
남은 우리 모두가 ‘깨어있는 시민’이 되겠습니다.

그래서 대한민국에 원칙과 상식이 강물처럼 흐르고,
민주공화국의 깨어있는 시민들이 진정한 주인이 되고,
누구나 존중받고 함께 더불어 살며,
남과 북이 평화에 기반을 둔 민족공동체로 함께 공동번영의 길로 나아가도록 실천하겠습니다.

내 마음 평생의 사랑하는 노무현 대통령님!
이제 당신이 계신 그곳에서 편안히 쉬십시오.
가슴속에 영원히 아로새겨진 당신을 안고서
남은 우리들이 ‘바보 노무현’이 되고
‘깨어있는 시민’이 되어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2012년 5월 23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hu1020 2012-05-24 12:44:23
자식을 위해서라면 바보처럼 평생을 바치는 우리 부모님들 처럼, 시간이 지난 지금 '바보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을 자식처럼 여기며 아끼고 지킬려고 하신 그마음이 엿보이는 영상이라 마음이 찡하네요.

하얀오이 2012-05-24 02:37:45
숲은 없습니다....나무가 모여 나무들이 있지요???
우리는 노무현 대통령님이 말하신 "사람 사는 세상" 제 나름 대로 해석하면 "사람들" 입니다. 사람숲은 아니지요??? 자연은 자연 그대로 이지 기본이고 변함이고 이런걸 인간사에서 나오는 단어들 자체를 자연에 접목시키는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봅니다.

멍청 2012-05-23 17:34:15
그렇게 그립거던.... 부엉이로....

잠자리 2012-05-23 16:41:28
'사람사는 세상'을 꿈꾸는 당신이 더욱 그리워지는 요즘입니다.

하얀오이 2012-05-23 14:53:31
3년전 사천 분향소를 준비하고 글성이던 눈물을 훔치면서 밤낮으로 분향소를 지키던 그때가 아직도 가슴속에 생생하네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