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만들기, 사천시가 직접 나서라!
상태바
일자리 만들기, 사천시가 직접 나서라!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2.10.02 13: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장려금 지급 등 지자체가 앞장서는 모습 보이면 좋을 터"

제18대 대통령선거가 90일 앞으로 다가왔다. 중앙정치무대 얘기를 잘 옮기지 않는 뉴사(뉴스사천의 애칭)임에도 이렇게 불쑥 내뱉는 것은 ‘일자리’ 때문이다.

보수층의 지지를 받는 여권 박근혜 후보와 야권의 지지층을 양분하고 있는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가 공통으로 던지는 화두, 곧 ‘일자리’다. 세 후보 모두 아직 각론으로 깊이 들어가지는 않았으니 앞으로 관심 있게 지켜보면 될 일이다.

그런데 일자리 만드는 일, 대통령이나 고용노동부장관 등 중앙정부에서만 해야 할 일인가! 지자체와 그 단체장은 일자리 만드는 일 만큼은 국가와 중앙정부에 미루고 ‘나 몰라라’ 해도 되는 일인가!

당연히 그렇지 않을 것이다.
얼마 전 한국폴리텍대학 항공캠퍼스에서 낯선 장면을 목격했다. 은퇴를 했거나 은퇴기에 접어들었을 법한 50~60대 남성들이 젊은 면접관들 앞에서 자기소개를 열심히 하고 있었던 것. 20명을 뽑는 ‘시니어 항공인력 양성사업’ 교육과정에 55명이 몰렸다고 했다.

대학 관계자의 귀띔에 따르면, 20명 안에 들기만 하면 70%는 취업 보장이라니 해 볼 만한경쟁이란 생각이 든다. 그러잖아도 항공인력이 모자란다 하지 않던가.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이 일에 사천시도 1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했다니 더욱 반가운 일이다.

그런데 잠시 쉬는 틈을 타 면접관들과 얘기를 나눴더니 또 다른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교육지원이 좋긴 한데 기왕이면 기업들에 직접 도움이 됐으면 더 좋겠다는 거였다. 마치 노동부에서 제공하는 ‘고용지원금’처럼 급여형식으로 지원해주면 도움이 더 커겠다는 얘기였다.

순간 ‘너무 욕심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곰곰 생각해보니 터무니없진 않겠다. 사천에 주소를 둔 구직자를 사천에 소재한 중소기업이 정규직으로 채용해 최저임금 이상으로 일정기간 급여를 지급했을 경우, 소급해서 몇 개월 치 고용장려금을 지자체가 지원하는 방식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업체 측 얘기로는 월 20만 원 정도만 돼도 충분하단다.

물론 각종 편법과 불법도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엄격한 기준을 세우고 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하는 것도 마땅한 일일 테다. 그렇다고 구더기가 무서워서 장 못 담그는 우를 범해선 안 될 것이다.

아주 소액이어도 좋다. 전국에서 사천시가 제일 먼저 나서서 지역민들, 특히 일정한 나이 이상의 지역민들에게 취업의 길이 열릴 수 있게 하자.

일자리 만들기. 대통령 후보들의 입만 쳐다볼 때가 아니다. 우리가 먼저 근사한 실험 한 번 해 보는 건 어떨까? 마침 내년 예산안을 한창 손볼 때다. 간 크고, ‘하고잽이’인 공무원이 한 명쯤 나타나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오정환 시민기자 2012-10-08 17:23:00
공공의 이익을 위한..만들어야 하는데..시에선 만들지 않습니다. 중요하지 않다고 믿기 때문이겠지요.ㅎㅎ

좋아요 2012-10-04 18:14:53
줗은 기사 너무 좋습니다. 물론 공갑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