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KAI 본입찰에 불참.. '유찰'
상태바
대한항공, KAI 본입찰에 불참.. '유찰'
  • 김희숙 기자
  • 승인 2012.12.17 16: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사 결과 주가 수준 적절치 않아".. 수의계약 여부는 불투명

▲ 한국항공우주산업 지분매각을 위한 본입찰에 대한항공이 참여하지 않아 유찰됐다. 사진은 KAI 본사.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 지분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유찰됐다. 17일 진행된 본입찰에 대한항공이 참여하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한국정책금융공사에 따르면 본 입찰 마감 시한인 이날 오후 3시까지 현대중공업은 입찰서를 냈지만 대한항공은 제출하지 않았다.

국가계약법상 단독 인수후보와 수의계약을 진행하려면 2번 넘게 유찰돼야 하는데 KAI 매각은 이번이 2번째 유찰이다.

향후 매각 일정은 불투명하다. 공사 관계자는 "주주협의회에서 논의해 재매각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며 "다만 주주협의회 개최 계획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주주협의회에서는 예비입찰과 본입찰 과정에서 매각이 두 번 유찰된 만큼 수의계약으로 매각을 진행할지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KAI 실사 결과 주가 수준이 적정하지 않다고 판단해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KAI 매각 대상 지분은 정책금융공사가 보유한 지분 26.4% 가운데 11.41%와 삼성테크윈(10%), 현대자동차(10%), 두산그룹(5%), 오딘홀딩스(5%), 산업은행(0.34%)의 지분을 합친 41.75%다. 시가로는 1조1000억원 안팎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촌철살견 2012-12-17 18:12:08
양후보 모두, 사천-진주 중심의 항공기술클러스트 조성되어야 한다 두번째 문후보는 뒤쳐진 항공우주산업의 지원을 위해서라도 매각은 시기상조다 박후보는 매각 관련 의견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고 사실상 부정적 의견을 제시함으로 결국 유력 대권주자 모두 항공산업 공공보유주식 처분은 올스톱 분위기, 대한항공 불참으로 유찰된 입찰은 수의계약으로 가더라도 차기 정부의 몫이 되버렸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