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에어버스사와 4600억대 신규 수주
상태바
KAI, 에어버스사와 4600억대 신규 수주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3.03.27 11: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321 동체구조물 공급 늘어난 것, 신규 공장은 필요치 않아”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7일 에어버스와 2025년까지 4600억 원 규모의 A321 동체구조물((16A Barrel Panels)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AI에 따르면, A320 계열 항공기는 현재까지 약 9,100대가 주문되어 이 가운데 5,300여대가 운항 중인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모델로, 에어버스측은 약 5,000대 이상의 신규 판매를 전망하고 있다.

KAI 측은 이번 신규 수주와 관련해 “최근 A321 항공기 판매가 급증해 동체 구조물 수요도 대폭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관리 능력을 인정받아 금번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KAI가 27일 에어버스와 2025년까지 4600억 원 규모의 A321 동체구조물((16A Barrel Panels)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KAI는 에어버스, 보잉 등 세계 유수의 항공기 제작사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여 장기 수출물량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세계 항공산업 패러다임이 유럽과 미주 중심에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으로 옮겨오는 분위기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세계 항공시장도 KAI에 유리한 국면이다. 최근 대규모 항공기 개발비에 대한 원가절감과 위험분산을 위한 국제공동개발(RSP)이 활성화되고 있으며, 늘어난 민항기 수요 충족을 위해 에어버스, 보잉 등 대형 항공기 제작사들의 물량이 기술력과 사업관리능력을 갖춘 업체로 이전되고 있기 때문이다.

KAI는 KT-1, T-50, KUH(수리온) 등 국산 항공기 개발과 전략적 파트너십에 의한 민항기 국제공동개발사업을 통해 유럽과 미주의 선진 항공기 제작사들과 대등한 수준의 역량을 갖춘 것으로 인정받고 있어 향후 수출 물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KAI는 에어버스와 보잉이 생산 중인 거의 모든 기종에 주요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A321 동체구조물((16A Barrel Panels)
KAI의 올해 목표 수주액은 약 6조2000억 원. 창립 이래 최대 규모다. 이 중 57%에 달하는 3조5000억 원이 민항기부품을 비롯한 민수부분이다. 이에 따라 수주잔고와 매출액도 대폭 상승하여 수주잔고는 지난해 대비 60% 증가한 약 12조원, 매출액은 지난해 대비 30% 이상 증가한 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AI가 에어버스사와 동체 구조물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관련 협력업체의 일감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이 동체구조물의 생산시설은 이미 갖추어져 있어서 신규 공장은 필요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천아재 2013-03-28 20:32:53
멋집니다. 이런 기업을 대한항공이 날로 먹으려 하다니..여상규 의원님과 홍준표 도지사님
반드시 대한항공으로의 인수는 막아야 할것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