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의도된 사천지사 죽이기
상태바
[사설] 의도된 사천지사 죽이기
  • 뉴스사천
  • 승인 2016.06.0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공사 경남지역본부의 ‘의령지사‧창원지사 구하기’가 도를 넘었다. 농어촌공사는 오는 7월 1일부터 사천지사를 하동남해지사에 통폐합해 운영하겠다는 방침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

그 이유는 이렇다. 먼저 통폐합 지사 고르기에 잣대로 삼은 각종 평가 자료를 믿을 수 없다. 농업 관련 보유 시설물이 많으면 많을수록 높은 점수를 받게 해놓고 사천은 실제보다 더 적게, 의령과 창원은 더 많이 있는 것처럼 평가했다. ‘지자체 농업SOC예산’이란 평가지표를 ‘자체 농업SOC예산’으로 임의로 바꾸고 의령과 창원은 높은 점수를 사천은 가장 낮은 점수를 받게 했다. 이를 두고 경남본부 측은 “단순 실수”라거나 “특별한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주장하지만 실수도 한두 번이다. 영업적자가 적으면 더 후한 평가점수를 줘야 함에도 오히려 더 낮춰버린 실수도 하지 않았던가.

고의성을 단정할 순 없으나 어쨌든 본사에서 당초 잡은 잣대로 평가지표를 정하고 경영지수를 뽑았으면 사천지사는 의령지사, 창원지사보다 분명 점수가 높았다. 제일 먼저 통폐합 대상이 되는 불명예도 없었을 것이다.

농어촌공사 측은 경영평가지수로 나온 점수뿐 아니라 지리적 여건, 인문적 여건, 행정적 여건도 고려했음도 주장한다. 여기서 말하는 지리적 여건이란 수계의 중복, 인문적 여건이란 지역주민이나 직원들의 생활권, 행정적 여건이란 선거구를 염두에 둔 비계량지표라는 게 그들의 설명이고, 이 잣대로도 사천지사가 하동남해지사와 통합 명분이 있다는 주장을 편다.

그럼 의령과 인근 함안은 어떤가. 낙동강, 남강 수계를 같이 하고, 생활권도 같으며, 국회의원선거구도 하나로 묶여 있지 않은가. 그러니 차별성이 없음은 물론이요, 세 지자체를 묶는 사천-하동‧남해보다 의령-함안이 더 타당해보인다.

문제를 더 단순화시켜서 보자. 관리면적이나 시설물 보유 숫자가 적음에도 더 많은 직원들을 거느리고 더 큰 영업적자를 발생시키고 있는 지사가 있다면, 그 지사가 통폐합의 우선 대상이 되어야 함은 상식이다. 이 잣대로만 봐도 사천지사보다 의령지사가 한참 가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