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산 헬기 수리온, 서울 이어 부산도 외면
상태바
[사설] 국산 헬기 수리온, 서울 이어 부산도 외면
  • 뉴스사천
  • 승인 2016.08.1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1년 12월, 조달청은 국산 헬기 첫 계약 소식을 홍보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개발한 ‘수리온’ 헬기 2대를 경찰 치안업무에 활용하기 위해 선택한 것이다. 조달청은 그동안 국산 헬기가 없어 구입 헬기에 의존해 왔는데 앞으로는 국산 헬기 공급이 가능해져 국내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 공공기관에서 운용 중인 헬기가 향후 국산 헬기로 모두 바뀔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최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119특수구조단은 다목적헬기 구매사업에서 수리온의 입찰참여를 원천적으로 막았다. 수리온이 카테고리B 등급이기 때문에 안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한쪽 엔진 이착륙이 가능한 카테고리A 등급이어야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게 입찰참여 배제 사유다.
다목적 헬기 구입을 추진 중인 부산시 소방안전본부도 카테고리A를 입찰조건을 내걸었다. KAI는 외자구매로 돼 있는 입찰조건을 내자구매로 변경 요청했지만 부산시는 수용불가 결정을 내렸다.

서울시와 부산시가 제시한 카테고리A 등급은 헬기의 엔진 이상으로 엔진 한 기가 멈춰도 원활하게 착륙이 가능한 기능이다. 수리온은 이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카테고리B 등급만 받은 상태다. 수리온이 군용으로 개발됐기 때문에 방위사업청의 형식인증을 받은 것이다. 이를 근거로 특별감항인증을 발급받으면 되는데도 서울시와 부산시는 카테고리A를 고집하고 있다.

현재 전국 9개 소방항공대 12대의 헬기도 특별감항인증을 받아 소방헬기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때문에 안전성이 입증됐다고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는 주장하고 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는 현실이다.

KAI는 수리온의 성능을 기반으로 의무후송전용헬기, 경찰·산림·소방헬기 등 파생형 헬기를 개발 중이다. 정부기관들은 지금까지 총 6대의 수리온을 구매했다. KAI는 앞으로 15년간 190여대의 국내외 판매를 목표로 수출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서울시와 부산시처럼 수리온을 배제한다면 이 계획은 물거품이 될 우려가 크다. 자기 나라에서도 외면 받는 헬기의 수출이 쉽지 않음은 자명하다. 또 다른 지자체에도 수리온을 홀대하는 분위기가 전해질까 걱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