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선적 11제일호 전복…실종자 수색 계속
상태바
사천 선적 11제일호 전복…실종자 수색 계속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8.03.07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밤 통영 인근 해상서 조업 중 사고

6일 밤 11시 35분께 경남 통영시 좌사리도 남서방 2.5해리 해상에서 사천 선적 제11제일호(59톤급)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이 사고로 선원 11명 가운데 4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다. 구조된 베트남 국적의 외국인 선원 3명은 삼천포서울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제11제일호는 지난 2일 오전 10시께 삼천포항을 출항했다. 이후 통영 해상에서 제12제일호와 함께 쌍끌이 저인망 조업했다. 해경은 생존자들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을 확인한 결과, 양망 작업을 끝내고 어획물을 선별하던 중 배가 한쪽으로 기울어졌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해경은 11제일호 전복 원인을 해상 기상 상태 악화 등으로 추정했다.

사고로 숨진 선장 이모 씨, 통신장 백모 씨, 선원 안모 씨, 기관장 임모 씨의 시신은 삼천포 시민장례식장에 안치됐다.

현재 해경과 사천시, 경남도 등은 실종된 선원 정모 씨, 송모 씨, 외국인 선원 우모 씨, 응모 씨 등의 수색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종자 가족들은 삼천포항 다목적회관에서 대기하고 있다.

사천시는 사고 직후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7일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과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등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병원, 가족 대기실 등을 방문해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실종자 수색 상황을 점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