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맛도 황금...'제시골드' 드세요!
상태바
빛,맛도 황금...'제시골드' 드세요!
  • 허귀용 기자
  • 승인 2009.11.10 17: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 영길참다래농원, 제주 이어 참다래 '제시골드' 재배 성공

사천시 이홀동에 위치한 영길참다래농원(대표 장영길)에서 국내 품종의 다양한 참다래를 맛 볼 수 있는 ‘제2회 참다래 신품종 전국 현장평가회’가 열렸다.

'제시골드', '한라골드', '해금', '제시그린', '제시스위트', '보옥', '비단', '보화'

언뜻 보면 보석 이름 같아 보이지만, 가을에 맛볼 수 있는 키위 즉 참다래의 품종명이다. 외국 품종에 대응해 국내에서 육성된 순수 국산 참다래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개발했다.

참다래가 웰빙 과일로 널리 인식되면서 소비가 크게 늘어나고 품종도 다양해지고 있는데, 특히 최근에는 골드키위라 불리는 황색계통의 참다래 품종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재배면적이 급격히 늘고 있는 추세다.

10일 사천시 이홀동에 위치한 영길참다래농원(대표 장영길)에서 국내 품종의 다양한 참다래를 맛 볼 수 있는 ‘제2회 참다래 신품종 전국 현장평가회’가 열렸다.

이 행사는 외국에서 수입되는 참다래 품종을 국산 품종으로 대체해 로열티 문제를 해결함으로서 국내 참다래 농가들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작년부터 각 지역을 돌며 열리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참다래를 직접 재배하는 농가와 사천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 등이 참여해 국내에서 육성된 다양한 참다래 품종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국내에서 개발한 참다래 '제시골드'를 설명하고 있는 농촌진흥청 국내원예특작과학원 김성철 박사.
특히 그동안 제주도에서만 재배되던 골드키위 품종 중에 하나인 ‘제시골드’가 육지에서는 사천지역에서 첫 재배에 성공, 올해 첫 수확을 올려 사천지역 참다래 재배농가들의 관심은 더욱 컸다. 영길참다래농원이 ‘제시골드’ 재배에 성공해 이곳에서 행사가 열리게 됐다.

영길참다래농원은 10,000㎡ 가량 면적에 ‘제시골드’를 시험 재배해 2톤을 수확했으며 이미 ‘제시골드’를 생산하고 있는 제주도 농가와 연계해 서울 양재동 물류센터에 전량 공급하기로 했다.

'제시골드'는 다른 참다래에 비해 당도가 뛰어나다.
‘제시골드’는 다른 참다래에 비해 과육이 연하고 당도도 뛰어나 소비자들에게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품종으로, 재배농가들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금까지 사천지역 대부분의 재배농가들은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품종인 녹색계통의‘헤이워드’를 재배했다.

제주도에서만 생산되던‘제시골드’가 사천지역에서 성공하게 된 비결은 지구온난화의 영향 때문이다. 국내에서 육성한 황색계통의 참다래 품종들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따뜻한 제주도에서만 재배됐지만, 온난화로 기온이 올라가면서 남해안 지역에서도 재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사천 영길참다래농원(대표 장영길)이 제주도 다음으로 '제시골드' 재배에 성공했다.
이날 참석한 사천지역 참다래 재배농가들은 ‘제시골드’맛에 높은 점수를 주면서 “시험적으로 재배할 의향이 있다”는 뜻을 밝혔다.

3년 전 부터 ‘헤이워드’를 재배하고 있는 김연국 씨는 “제시골드는 다른 참다래에 비해 당도가 높아 맛이 훨씬 뛰어나다”면서 “우리나라 사람 입맛에 맞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른 재배농가들도 “신맛이 부족한 게 흠이지만, 당도가 높아 나이든 어른이나 어린 아이들이 좋아할 것으로 본다”면서 “시험적으로 심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재배농가는 “제시골드의 뛰어난 점을 이미 알게 되어 이미 수십 그루를 심어놓았다”고 말했다.

'제시골드', '한라골드' 등 다양한 참다래품종을 시식하고 있는 참석자들.
한 참석자가 참다래를 시식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제시골드’ 같은 골드키위의 품질관리를 위해 앞으로 골드키위연합회를 결성하고 브랜드화 하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천시도 이들 참다래 재배농가들의 경영안정과 농작물 재해에 대비 농작물재해보험료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행사장에는 사천지역 참다래 재배농가들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사천지역에서 참다래가 첫 재배되기 시작한 지는 30년이 훨씬 넘었다. 지난 1975년 서포면 신흥, 굴포 등지에서 40여 농가가 처음 재배하기 시작했다. 삼천포지역은 1980년 초에 시작됐는데, 당시 포도를 재배하던 농가들이 과잉생산으로 가격이 크게 하락하자 일부 농가가 참다래로 작목을 전환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 남양동과 서포면 등에서 220농가가 80,6ha에서 참다래를 재배하고 있으며 참다래가 새로운 소득 작물로 알려지면서 재배농가와 그 재배면적이 해마다 늘고 있다. 몇 년 전부터는 사천시농업기술센터와 영농조합법인 오름주가가 공동 개발한 참다래를 이용한 와인인‘다래와인’이 시중에 판매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골드키위로 불리는 '제시골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ptlrhfem 2010-07-19 13:04:23
제시골드 재배농가 을 위하여 수고하시는 보람이있을것이고 노력이 좋은 결과로 오시도록 부탁드림니다

맛있겠다 2009-11-11 09:41:49
깍아놓은 참다래 찍어 먹고 싶어요
맛있겠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