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사천시, 모든 시민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상태바
진보당 “사천시, 모든 시민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4.21 12: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사천시위원회 긴급 논평 내고 청원운동 돌입
모든 시민 10만 원 지급 주장…“코로나19 피해 심각”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진보당 사천시위원회(위원장 이상헌)가 21일 논평을 내고, “코로나19로 생활고를 겪고 있는 전체 사천시민들에게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긴급히 지급해줄 것을 사천시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진보당 사천시위원회는 전 사천시민 10만 원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보당 사천시위원회 웹자보.
진보당 사천시위원회 웹자보.

진보당 사천시위원회 이상헌 위원장은 “사천시는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표적인 지역 중에 한 곳”이라며 “코로나의 장기화로 인해 사천시의 항공 부품 노동자들은 이미 대량 실업의 위기로 몰린지 오래 되었고, 관광객의 급감으로 인해 수산시장 일대의 자영업자들도 생존의 위기에 내 몰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 사천시는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으로 인한 사천만 물폭탄의 위협과 일본의 원전수 방류 결정으로 인한 수산물 소비위축이라는 당장에 닥쳐버린 심각한 현안까지 발생하여 시민들의 생존에 대한 우려가 극심한 상황”이라며 “사천시 일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시민들의 경제생활에 대한 위협과 공포감이 점점 심각해져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위기로 내몰리는 자영업과 사천시의 경기를 되살리고 위축되어 있는 사천시민의 마음을 달래어 코로나19의 공포로 인해 무너진 시민들의 활력을 되살리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전체 사천시민에게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긴급히 지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상헌 위원장은 “빠른 경기 회복과 다소나마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재빠른 재난지원금의 집행이 필요하다”며 “인근 진주, 남해, 합천, 거창, 함양, 산청, 고성 등 경남지역 대부분의 지자체가 전체 주민들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것으로 결정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전 시민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에 드는 비용은 120억 원 정도면 충분하다”며 “12만 사천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의 지역화폐 지급으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진보당 사천시위원회는 사천시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할 때까지 사천시민 청원서명을 진행하여 사천시에 전달 할 계획이다. 진보당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 서명운동 보다는 온라인 서명(http://naver.me/F1IEzbK4 )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천시민 2021-04-24 21:20:36
시의원들은 어떻게 하고 있나 궁금합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반대 플랑은 많이 걸었던데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