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대응 특위 구성
상태바
도의회,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대응 특위 구성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5.1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열 특위 결의안 대표발의…11일 본회의서 통과
남강댐 피해 관련 주민 생존권 보호와 피해 대응 본격화
경남도의회가 11일 제385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박정열(사천1·국민의힘) 문화복지위원장이 대표발의한 남강댐 특위 구성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은 남강댐 특위 구성 결의안을 발의한 박정열 도의원. 
경남도의회가 11일 제385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박정열(사천1·국민의힘) 문화복지위원장이 대표발의한 남강댐 특위 구성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은 남강댐 특위 구성 결의안을 발의한 박정열 도의원.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경남도의회가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안전성 강화)사업에 따른 대응 추진 특별위원회’(줄여 남강댐 특위)를 구성한다.

도의회는 11일 제385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박정열(사천1·국민의힘) 문화복지위원장이 대표발의한 남강댐 특위 구성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에 오는 20일 2차 본회의에서 위원 선임과 함께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남강댐 특위는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에 따른 방류량 증가로 남강댐과 인접한 사천·남해·진주·하동·의령·함안·창녕지역 등에 피해가 우려돼 출범하게 됐다. 특위는 해양생태계 보존과 주민들의 생존권 보호, 주민 피해 최소화 방안을 모색한다. 위원은 10여 명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특위는 우선 간담회, 토론회 등을 열어 지역민 의견을 수렴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특위 구성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박정열 도의원은 “해마다 집중호우 시에 겪은 피해를 되짚어 보면, 남강댐의 방류량 증대 시 침수 피해, 어업 피해 등이 예상되어 사천시민들은 불안과 공포에 떨고 있다”며, “도의회에서 특위를 구성하여 주민들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