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요한 인천 MRO 진출 시도에 ‘반발’하는 지역 정치권
상태바
집요한 인천 MRO 진출 시도에 ‘반발’하는 지역 정치권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6.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항공기 개조사업 유치 각서
사천지역 정치권 “공사, MRO 직접 참여 안 돼”
중복투자 혈세 낭비…국가균형발전 역행 우려
송도근 사천시장,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 회장이 5월 31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직접 참여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하영제 국회의원과 사천지역 도의원과 시의원 모두가 참여했다. 
송도근 사천시장,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 회장이 5월 31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직접 참여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하영제 국회의원과 사천지역 도의원과 시의원 모두가 참여했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외국회사와 투자 유치 각서(MOA)를 근거로 항공MRO사업 진출을 공식화하자, 사천지역 정치권과 상공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월 4일 이스라엘 국영기업인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과 항공정비 전문기업 ㈜샤프테크닉스케이(STK) 등과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이 합의각서에 따라 IAI 등은 인천공항에 2024년까지 B777-300ER 화물기 개조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추후 대형 화물기 중정비 사업도 추가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도 언급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화물기개조 생산기지 유치를 바탕으로 원스톱 정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경쟁력을 갖춘 항공MRO 단지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필요한 부품 국내 수급 등으로 경남의 항공산업과 상생할 수 있다는 논리도 전개했다. 

하지만 사천을 비롯한 경남 정치권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이번 행보가 이제 걸음마를 시작한 사천의 항공MRO에 심각한 위협이 될 것으로 보고 대응에 나섰다. 5월 27일 하영제 국회의원(사천남해하동·국민의힘)이 국회 기자회견에 이어 5월 31일 송도근 사천시장,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 회장이 사천시청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하영제 국회의원과 사천지역 도·시의원 등 지역 정치권이 모두 참석했다. 

송도근 시장은 “이번 투자협약 내용을 들여다보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역할이 단순 부지 제공이 아니라 격납고와 인프라 등 항공MRO 개조시설 건축과 임대가 포함돼 있다”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항공MRO 사업에 직접 참여를 하겠다는 야욕을 명백히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시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에 참여해 직접 항공MRO사업에 진출하는 것은 인천국제공항공사법, 한국공항공사법, 공항시설법 등에 반하는 법령 위반 행위”라고 덧붙였다.

서희영 사천상공의소 회장도 “사천에는 KAI를 비롯한 국내 항공산업의 60%가 집중돼 클러스터화 돼 있고, 이미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항공MRO 전문업체 한국항공서비스(주)(KAEMS)를 가동 중”이라며 “이런 와중에 항공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항공MRO 사업에 참여한다면 중복투자로 인한 혈세 낭비를 초래할 뿐 아니라 걸음마 단계인 항공MRO 정비사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려 사천지역 경제를 죽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직접 진출은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물동량 기준 세계 2위인 인천공항이 항공MRO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경우 수도권에 치중된 일자리 쏠림을 가속화 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도근 사천시장,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 회장이 31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직접 참여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하영제 국회의원과 사천지역 도의원과 시의원 모두가 참여했다. 
송도근 사천시장,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 회장이 31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직접 참여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하영제 국회의원과 사천지역 도의원과 시의원 모두가 참여했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하영제 국회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기정비사업 확대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에 전면 배치된다”고 밝혔다. 

또한 “항공MRO가 사기업의 영역인데도 국가기관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MOA를 통해 항공기 개조시설의 건축, 임대 등으로 참여하는 것은 국제무역기구(WTO) 피소 대상이 되어 무역분쟁의 소지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영제 의원은 인천공항의 경남과 상생주장에 대해, “경제적 효과는 일시적”이라고 선을 그었다. 하 의원은 “그들이 처음에는 국내 항공부품을 좀 사주는 제스처를 취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게 시작해 KAEMS와 KAI의 고급인력들이 하나 둘씩 수도권으로 올라가지 않는다는 보장이 어디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날 사천지역 정치권과 상공계는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 체결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사천시민과 경남도민이 연대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사업 참여를 온몸으로 규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도도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동향을 파악하는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그동안 경남도는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직접 진출을 반대해 왔다. 인천의 항공기 개조사업 진출 MOA가 국회 계류 중인 인천국제공사법 개정안에 영향을 줄 수 있어 긴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