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인천공항공사, 항공MRO 진출 시도 중단하라”
상태바
경남도의회 “인천공항공사, 항공MRO 진출 시도 중단하라”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6.0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도의회 청사 앞 기자회견 열어
경남도의회가 2일 도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MRO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사진=경남도의회)
경남도의회가 2일 도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MRO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사진=경남도의회)

[뉴스사천=오선미 기자] 사천시와 사천시의회에 이어 경상남도의회도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진출 시도를 규탄하고 나섰다.

경남도의회가 2일 도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MRO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한국공항공사법상 항공MRO 사업을 할 수 없음에도, 지난달 4일 이스라엘 국영기업인 항공우주산업(IAI), 항공정비 전문기업 샤프테크닉스케이와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를 체결했다”고 운을 뗐다.

도의회는 “이는 공기업의 목적을 간과한 것일 뿐만 아니라, MRO를 가능하게 하기 위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개정 시도 등 편법적인 관여로 사실상 MRO사업 추진을 선언한 것이나 다를 바 없다”며 “사천·진주시민을 비롯한 340만 경남도민은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 MRO사업 진출 시도는 결국 과잉중복투자와 경쟁력 저하로 이어져 아직 걸음마 단계인 국내 항공정비산업 발전에 발목을 잡을 뿐만 아니라 양 지역이 상생하는 길이 아닌 공멸의 길을 자초하는 것으로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사기업의 영역인 항공기 정비업에 국가기관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항공기 개조시설의 건축, 임대하는 등은 이후 항공 MRO사업에 참여하려는 전초단계로 오인하기 충분하다”며 “이를 경우 국제무역기구(WTO) 피소 대상이 되어 대외 신뢰도 하락 등으로 이어져 국가 경제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 불 보듯 하다”고 지적했다.

도의회는 “이번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 ’체결을 빙자하여, 항공 MRO사업에 참여한다면 국가 핵심 인프라 사업에 대한 중복투자로 혈세 낭비, 국내 항공산업 경쟁력 저하는 물론, 양 지역 경제를 압살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도의원들은 “정부 또한 대통령의 공약이행과 국토균형발전, 항공정비사업 국제경쟁력 제고를 위해, 국가공모사업으로 결정된 사천MRO사업이 당초 목적대로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본연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 체결을 즉각 철회함이 마땅하고, 또한 정부는 국내 항공산업 전체를 망치는 일개 공기업의 어처구니없는 행위를 관망해서는 아니 될 것”이라며 “만약, 340만 경남도민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향후 발생되는 사태에 대해서는 정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모든 책임을 져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도의회는 △이스라엘 업체를 앞세운 시설 임대형태의 MRO사업 시도 중단 △국영기업의 MRO허용 법안개정 시도 철회 △항공정비산업의 경쟁력 제고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도의회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MRO추진을 즉각 멈추지 않는다면 사천·진주 시민을 비롯한 340만 경남도민과 함께 저지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