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포만 국립공원 편입 앞두고 일부 곤양주민 ‘반발’
상태바
광포만 국립공원 편입 앞두고 일부 곤양주민 ‘반발’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10.0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충분한 사전 주민의견 수렴 없었다” 항의
시·한려해상, 1일 곤양면 주민간담회열어 이해 당부
주민 “개발행위 제한 우려”…시 “구역 밖 제한 없어”
사천시 광포만의 국립공원 편입을 두고 일부 곤양주민들이 대책위를 구성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 1일 열린 주민간담회 모습.
사천시 광포만의 국립공원 편입을 두고 일부 곤양주민들이 대책위를 구성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은 지난 1일 열린 주민간담회 모습.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천시 광포만의 한려해상국립공원 편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곤양면 발전위원회 등 일부 주민들이 반대대책위를 구성하고 반발하고 나섰다. 주민들이 곤양면 곳곳에 현수막을 걸고 반발하자, 사천시와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는 10일 1일 곤양면행정복지센터에서 긴급 주민간담회를 가졌다. 

앞서 사천시는 초양섬을 국립공원구역에서 해제하는 대신, 국내 최대 갯잔디 군락이자 멸종위기 생태계의 보고 광포만 일대 3.655㎢를 편입시켜 줄 것을 공식 요청한 바 있다. 이후 한려해상국립공원과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국립공원구역 변경 고시만을 남겨두고 있다. 

곤양면 일부 주민들은 “2020년 6월 이장단 회의에서 광포만 국립공원 편입과 관련한 내용을 언급했을 뿐 곤양면 주민들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는 정식 주민설명회를 하지 않았다”며 “최근까지도 광포만 국립공원 편입 관련 진행사항을 알 수 없었다”고 반발했다. 

사천시 관광진흥과는 “지난해 6월 곤양면과 서포면 이장단 회의와 주민공람을 통해 관련 내용을 충분히 설명을 했다”고 밝혔으나, 주민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예전에 남해에서 공청회가 한차례 있었다던데 곤양면에서 먼 거리였고 사전 공지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환경부에 주민 의견 수립 미흡 등을 따질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이날 간담회에서 일부 주민들은 “광포만이 국립공원으로 편입될 경우 국립공원 구역 아닌 곳에도 개발행위가 크게 제한되는 것 아니냐”며 의구심을 표했다. 

이에 대해 김현교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장은 “과거와 달리 공원 구역 밖의 개발행위 제한은 없다”며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공원 구역내에도 어민들이 바다에서 하는 1차적 생산활동, 즉 고기를 잡거나 조개를 캐는 등의 일은 보장된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사천시가 광포만에 탐방로를 조성하는 것을 제안했다는 이야기도 언론을 통해 들었다”며 “5년 후 10년 후의 미래상을 알 수 있는 계획들도 사천시가 충분히 설명을 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한려해상국립공원 측은 “광포만이 국립공원으로 편입될 경우 공원구역내 수백억 원이 투입되는 탐방로 계획 등을 추진할 수 있다”며, 주민들의 이해를 바랐다.

반면, 광포만 국립공원 편입 반대대책위 관계자는 “이미 대책위 차원에서 항의서한을 환경부와 경남도, 사천시에 발송했다”며 “이번주중에 대책위 관계자들이 환경부 차관 면담을 신청해 놓은 상태다. 광포만 국립공원 편입과 관련한 대책위의 반대의사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포만은 곤양천과 목단천, 묵곡천 세 하천이 흘러드는 넓은 만이다. 행정구역상으론 곤양면 대진리와 환덕리, 서포면 조도리를 끼고 있다. 멸종위기종 1급인 수달과 2급 대추귀고둥 등이 살고 있다. 멸종위기종인 재두루미, 독수리, 물수리, 매, 참매, 검은머리갈매기, 알락꼬리마도요 등도 광포만을 찾고 있다. 광포만 인근에서 산란하는 어종은 농어, 대구, 전어, 참가자미, 감성돔, 은어, 참게 등으로 다양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