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민 강한 반발에 제동 걸린 ‘남강댐 치수 증대’
상태바
사천시민 강한 반발에 제동 걸린 ‘남강댐 치수 증대’
  • 하병주 기자
  • 승인 2021.12.2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사천이 뽑은 2021년 사천 7대 뉴스] ①
11월에 가진 ‘남강댐 물 사천만 방류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에선 남강댐을 둘러싼 갈등 해소를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으는 성과를 낳았다.
11월에 가진 ‘남강댐 물 사천만 방류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에선 남강댐을 둘러싼 갈등 해소를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으는 성과를 낳았다.

[뉴스사천=하병주 기자] ‘남강댐 치수 능력 증대 사업’ 또는 ‘남강댐 안정성 강화 사업’. 이름은 다르지만, 내용은 같다. 즉, ‘홍수기에 남강댐에서 사천만으로 방류량을 늘린다’는 내용을 담은 사업이다.

정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해까지 ‘치수 능력 증대’ 또는 ‘안정성 강화’를 내세우는 이 사업의 기본계획을 세워 놓고 올해 중으로 사천시와 사천 시민사회에 협조를 구할 예정이었다. 또, 연말까지 실시설계를 거쳐 착공에도 이를 계획이었다.

그러나 뜻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먼저 사천시의회가 나섰다. 2월 1일 가진 임시회에서 ‘남강댐 치수 능력 증대 사업 반대 결의안’을 채택하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이어 사천시는 수자원공사에 보낸 공문에서 방류량 증가에 따른 피해 예방대책 마련과 피해 보상과 지역민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경남도와 경남도의회도 환경영향평가 실시와 특별법 제정 필요성을 주장했다.

시민사회도 움직였다. 농민단체들이 치수 증대 사업에 반대하는 펼침막을 거리에 내걸어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4월에는 지역의 60여 개 시민사회단체와 기관, 정당들이 참여한 ‘남강댐 문제 대응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출범해 활동에 들어갔다. 대책위는 차량 시위와 집회, 전문가 초청 강연회, 정치권 간담회 등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하영제 국회의원은 이 사안을 주제로 간담회와 토론회를 개최했다. 6월에 가진 ‘남강댐 피해 대책 관련 간담회’에 참석한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주민들이 원하지 않으면 (사업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고, 11월에 가진 ‘남강댐 물 사천만 방류 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에선 남강댐을 둘러싼 갈등 해소를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으는 성과를 낳았다.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회는 올해 초 기자회견을 열어 “일방적 사업 추진 중단”을 요구한 데 이어 12월에는 당 의원협력단과 대책위의 간담회를 주선하며 민주당에 책임 있는 자세를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