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봄을 부르는 ‘매화’
상태바
[포토] 봄을 부르는 ‘매화’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1.2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절기 중 대한(大寒)을 지나 입춘(立春)으로 향하는 길목에 봄의 전령사 매화가 하나둘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사람들은 피기 시작한 매화를 보며, 어느새 가까이 다가온 봄을 반기고 있다. 코로나19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 시민들의 일상에도 봄이 빨리 찾아왔으면 좋겠다. 사진은 지난 1월 22일 사남면 초전공원에서 촬영한 수양 매화.   
24절기 중 대한(大寒)을 지나 입춘(立春)으로 향하는 길목에 봄의 전령사 매화가 하나둘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사람들은 피기 시작한 매화를 보며, 어느새 가까이 다가온 봄을 반기고 있다. 코로나19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 시민들의 일상에도 봄이 빨리 찾아왔으면 좋겠다. 사진은 지난 1월 22일 사남면 초전공원에서 촬영한 수양 매화.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24절기 중 대한(大寒)을 지나 입춘(立春)으로 향하는 길목에 봄의 전령사 매화가 하나둘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사람들은 피기 시작한 매화를 보며, 어느새 가까이 다가온 봄을 반기고 있다. 코로나19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 시민들의 일상에도 봄이 빨리 찾아왔으면 좋겠다. 사진은 지난 1월 22일 사남면 초전공원에서 촬영한 수양 매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