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형제 사망 사건 용의자 숨진 채 발견
상태바
사천 형제 사망 사건 용의자 숨진 채 발견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3.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 형제 사망사건 용의자가 숨진 채로 발견된 야산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사천 형제 사망사건 용의자가 숨진 채로 발견된 야산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쳐져 있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3월 21일 오전 사천읍 한 주택에서 50대~60대 형제 3명 중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은 사건과 관련해, 용의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22일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3월 21일 오전 10시께 사천읍 한 주택 내에서 3명의 남성이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가족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이날 단독주택 내부에서 숨지거나 중상을 입은 채 발견된 3명은 형제간으로 A씨(60대), B씨(60대), C씨(50대)다. A씨는 둔기에 의해 부상을 입고 의식불명인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는 목에 졸린 채로 발견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 C씨는 경찰 도착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이 주변 CCTV를 분석한 결과, 구급대원 도착 시간을 즈음해 주택 근처를 지나가는 차량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 차량의 운전자를 용의자로 특정해 사천시 전역의 CCTV를 확인했다. 용의자 D씨(30대)는 21일 낮 12시30분께 사천시 서포면 소재 사천대교 휴게소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용 가능한 경력을 모두 동원해 주변을 수색했다. 용의자 D씨는 22일 오후 2시50분께 사천대교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22일 숨진 채 발견된 용의자 D씨는 C씨와 지인 관계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 어떤 상황에서 사건이 발생했는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