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도차 줄이는 중간공간을 두세요!”
상태바
“온도차 줄이는 중간공간을 두세요!”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0.02.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술원이 전하는 ‘비닐하우스 농민 건강 챙기기 비법’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송근우)은 겨울철 시설하우스 작업에 따른 하우스병 예방과 작업환경 개선 지침을 내놓았다.
요즘 농촌에선 ‘겨울철 농한기’란 말이 사라진지 오래다. 비닐하우스 시설재배 농가에겐 더욱 그렇다. 오히려 가장 바쁠 때다.

경남도내 비닐하우스 시설면적은 1만여 헥타르로, 전국의 20%를 차지한다. 사천에선 요즘 딸기와 토마토 수확이 한창이다.

그런데 시설하우스 내부가 대부분 고온다습하다. 바깥과 온도차가 클 뿐 아니라 밤 또는 이른 새벽에 비닐하우스 내부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은 점 등은 농민들의 건강을 크게 해칠 수 있는 요인이다.

이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송근우)은 겨울철 시설하우스 작업에 따른 하우스병 예방과 작업환경 개선 지침을 마련했다고 한다.

다음은 그 예방지침 여덟 가지

1. 비닐하우스 안과 밖의 온도차를 줄이는 중간휴식공간을 설치한다.

2. 하우스 안에서 하루 5시간 이상 일하지 않고, 산소 공급을 자주 한다.

3. 탈수증을 막기 위해 물 1ℓ에 소금1/2 작은술을 타서 수분을 섭취한다.

4. 하우스에 온도계를 매달아 놓고 자신의 작업 온도를 수시로 점검한다.

5. 작업복은 방수가 되면서 조금 추울 정도로 입는다.

6. 하우스 밖으로 나올 때는 찬물로 세수를 하거나 찬 물수건으로 얼굴을 닦고 나서, 마스크를 쓰고 수건으로 목과 어깨 등을 보호한다.

7. 하우스 밖에 나와서는 손, 손목 마사지를 하고, 목, 어깨운동을 한다.

8. 통로 바닥을 평평하게 하고, 운반기구나 보조도구의 사용을 통해 노동 부담을 줄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