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세계산림총회서 국산헬기 우수성 홍보
상태바
KAI, 세계산림총회서 국산헬기 우수성 홍보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5.0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산림총회에 참가한 KAI 부스 전경.(사진=KAI)
세계산림총회에 참가한 KAI 부스 전경.(사진=KAI)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가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 참가 수리온 기반의 산림헬기를 비롯한 다양한 국산헬기, 수직이착륙무인기, 차세대중형위성 등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는 5월 2일부터 6일까지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렸다. 

세계산림총회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주최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산림행사로 6년 주기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이 의장국을 맡았다.

이번 총회에는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등 120개국에서 정부 관계자, 국제기구, 시민단체, 기업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역대 최대 규모로 산림 분야 제품 전시 및 과학기술세션, 논문 발표 등이 진행됐다.

KAI는 수리온 계열의 산림‧소방‧경찰‧해경‧의무후송 헬기와 수직이착륙무인기 NI-500VT, 차세대중형위성4호를 전시했다.

 세계산림총회 KAI 부스에 전시된 수리온 파생형 (좌측부터 의무후송전용, 소방, 산림, 해경, 경찰헬기)(사진=KAI)
 세계산림총회 KAI 부스에 전시된 수리온 파생형 (좌측부터 의무후송전용, 소방, 산림, 해경, 경찰헬기)(사진=KAI)

 

산림헬기(KUH-1FS)는 2톤 물탱크와 탐조등이 장착돼 국내에서 야간 산불진화가 가능한 유일한 산림헬기로 이번 동해·울진 산불 진화에도 출동해 산림자원 보호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KAI는 산림헬기에 항공방제 시스템 구축도 추진하고 있어 향후 소나무 재선충, 구제역 등에 항공 방제 임무도 병행할 계획이다. 

소방헬기(KUH-1EM)는 응급환자 이송, 화재진압 등 국민 안전지킴이로 활약 중이며 경찰헬기(KUH-1P), 해경헬기(KUH-1CG)도 수색구조, 범죄단속 등 치안 임무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있다.
 

세계산림총회 KAI 부스를 방문해 KAI 헬기 비전영상을 시청 중인 최병삼 삼림총장(좌측에서 네번째), KAI 안현호 사장 (좌측에서 세번째)(사진=KAI)
세계산림총회 KAI 부스를 방문해 KAI 헬기 비전영상을 시청 중인 최병삼 삼림총장(좌측에서 네번째), KAI 안현호 사장 (좌측에서 세번째)(사진=KAI)

KAI에서 자체 개발 중인 수직이착륙무인기 NI-500VT는 하이브리드 엔진을 적용한 친환경 비행체로 주야간 정밀영상감지 장비를 탑재해 향후 산림 보호 및 정찰 등 다양한 활약이 가능하다.

차세대중형위성4호는 KAI 주관으로 개발 중인 산림‧농림 위성으로 전자광학(EO) 카메라를 장착해 산림 지역의 재해감시, 국내외 농경지 모니터링 등의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번 총회에서 KAI는 산림청, 국립공원공단, AFoCo(아시아산림협력기구) 등 산림분야 관계자 면담을 통해 수리온 헬기의 임무수행 능력과 원활한 후속·기술지원을 소개하며 국내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한편, KAI는 산림헬기 외에도 국내 공공기관에 수리온 기반의 관용헬기 20대(소방 4대, 경찰 10대, 해경 5대)를 판매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