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21, 7월부터 시험비행…소음 피해 대책 ‘화두’
상태바
KF-21, 7월부터 시험비행…소음 피해 대책 ‘화두’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5.1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발엔진 단 전투기, 오는 7월부터 4년간 시험비행 추진
하루 2~3회 이착륙 예상…인근 주민 “생활 불편 어쩌나”
KAI가 개발한 한국형 전투기 KF-21.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시험비행에 들어간다. (사진=KAI)
KAI가 개발한 한국형 전투기 KF-21.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시험비행에 들어간다. (사진=KAI)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대한민국 공군 전력의 현대화를 위한 한국형전투기(KF-21) 보라매의 초도비행이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본격적인 시험비행이 시작되면 사천시 읍면지역 항공기 소음 대책이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공군과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6월 말부터 7월 초 공군 제3훈련비행단 활주로를 이용해 지상시험을 한 후 7월부터 초도 비행을 비롯한 시험비행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F-21의 시험비행 기간은 올해 7월부터 2026년 6월까지 4년 동안이며, 총 6대의 기체가 시험비행에 사용된다. 이들 6대의 출격 횟수는 약 2200여 회 정도로 전망되고 있다. 이를 하루 출격 횟수로 환산하면 1일 2~3회 정도다.

공군 제3훈련비행단이 운용 중인 국산 고등훈련기 T-50은 엔진 1개인 단발 항공기로 비행 시 75~83웨클(WECPNL·항공소음단위)의 소음이 발생하는 것으로 과거 실측된 바 있다. 하지만 쌍발 엔진을 창작한 KF-21은 F-15K 이상의 소음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확한 소음 발생 정도는 초도 비행 시 실측 예정으로 아직 정확하게 알려진 바는 없다. 

KAI는 초도비행이 임박함에 따라 축동면·사천읍·사남면·정동면 이장단 초청 행사를 잇따라 진행할 예정으로, 소음 관련 민원인들의 이해를 당부하고 있다. 현재 14개 읍면동에 KF-21 시험비행 관련 홍보영상을 송출하고 있으며, 사천시와 진주시 민원 관련 부서와 주민 이해 당부를 위한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KAI는 KF-21 시험비행 관련 주민 초청 행사도 계획하고 있다. 인근 주민들에게는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행시간 통보를 문자로 보내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축동면 주민들은 “예전에 F-15K가 사천에어쇼에 왔을 때 소음이 장난이 아니었고, 에어쇼 준비 등으로 블랙이글스가 저공 비행할 때도 소음 때문에 생활에 큰 불편을 겪었다”며 “몇 년 동안 소음 피해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사천시 관계자는 “KF-21 비행이 본격화되면 축동면, 사천읍, 사남면, 정동면 등 여러 지역이 소음 피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쌍발엔진이어서 T-50보다 큰 소음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도 민원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지만, 공군과 KAI가 주민들의 민원을 달랠 수 있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 국방부와 공군이 좀 더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KF-21은 국산 전투기로 독자적인 성능개량이 가능하고 국내 개발한 무장체계를 항공기에 통합할 수 있도록 진화적인 개발을 염두에 두고 설계된 것이 가장 큰 특장점이다. 

KAI는 KF-21 개발로 확보한 기술과 초도양산 1호기 가격 기준 65%에 달하는 국산화 기반을 토대로 효율적이고 경제적으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AESA(능동전자 위상배열) 레이더·EO TGP(전자광학 표적추적장비)·IRST(적외선 추적장비)·EW Suite(통합 전자전 체계) 등 주요 항전장비를 포함하여 총 85종 품목이 국산화 진행 중이다. KAI는 KF-21에 탑재하는 비행제어와 임무장비 소프트웨어 60여개 품목을 직접 개발하고 있다. 

특히, KF-21은 쌍발엔진을 탑재하고 저피탐 기술을 적용했으며, 동체 길이 16.9m·폭 11.2m·높이 4.7m로 F-16 전투기보다 크고 F-18 전투기와 비슷한 크기다. 최대 속도는 마하 1.81(시속 2200km), 항속거리는 2900km이며, 무장 탑재량은 7.7t이다. 4년 동안 2026년까지 2200여 차례의 시험 비행을 거치고, 2028년까지 추가 무장 시험을 거쳐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