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대응 위한 맞춤형 계획 ‘고심’
상태바
지방소멸 대응 위한 맞춤형 계획 ‘고심’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5.24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시 지방소멸대응기금 주민협의체 출범
정부가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 대응을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인구감소지역에 집중 투자키로 한 가운데, 사천시도 지방소멸대응기금 주민협의체를 5월 20일 출범시켰다.
정부가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 대응을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인구감소지역에 집중 투자키로 한 가운데, 사천시도 지방소멸대응기금 주민협의체를 5월 20일 출범시켰다.(사진=사천시)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정부가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 대응을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인구감소지역에 집중 투자키로 한 가운데, 사천시도 지방소멸대응기금 주민협의체를 5월 20일 출범시켰다.  

정부는 올해부터 앞으로 10년 동안 해마다 1조 원씩 지원하는 ‘지방소멸대응기금’ 지원 대상 기초 지방자치단체를 경남 13곳을 포함해 전국의 107곳으로 확정했다. 경남도내 시부 중에서는 사천시와 통영시 2곳이 포함됐으며, 밀양시와 거창·고성·남해·산청·의령·창녕·하동·함안·함양·합천군 등이 인구 감소지역으로 확정됐다.

정부는 각 지자체가 인구소멸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투자계획을 평가해 지원액에 차이를 둔다는 방침을 올해 2월 밝힌 바 있다. 기금은 기초지자체에 75%, 광역지자체에 25%를 지원한다. 기초지자체에 배분되는 기금 중 95%는 인구감소지역에, 5%는 관심지역에 각각 배분한다. 

이에 사천시는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홍민희 권한대행 주재로 ‘지방소멸대응기금 주민협의체’ 1차 회의를 열고, 읍·면·동장 추천을 받은 14명의 주민협의체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날 시는 지방소멸 대응 현황과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 계획수립 관련 주요 내용을 공유하고, 인구감소를 해소할 수 있는 맞춤형 사업발굴을 논의했다.

‘지방소멸대응기금 주민협의체’는 지역맞춤형 투자계획을 수립,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최대한 확보함으로써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사업의 자문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이번 기금사업을 마중물로 활용함과 동시에 기존 국비·지방비 사업과 민간 자본사업 등을 연계해 지방소멸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홍민희 사천시장 권한대행은 “사천시의 특성이 잘 반영된 투자계획을 수립함으로써 향후 10년간의 기금 지원에 최대의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과 지방소멸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