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동면민 "생존권 위협하는 폐기물 소각장 절대 안 돼"
상태바
축동면민 "생존권 위협하는 폐기물 소각장 절대 안 돼"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6.22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업체, 축동면 가산리 일원에 폐기물 소각장 설립 추진
사천시의 사업계획서 반려에 업체 반발...행정심판 청구 
축동면민 200여 명, 22일 용산마을 소공원서 항의 집회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축동면민들은 환경오염 우려와 생존권 위협 등을 호소하며, 폐기물 공장 결사 저지를 외쳤다. 이들은 폐기물 처리시설 화형식 퍼포먼스도 펼쳤다. 

사천시에 따르면, G업체는 지난 2월 축동면 가산리 21-2번지 일원 4만 제곱미터 부지에 폐기물종합재활용업(사업장 일반폐기물 / 폐합성수지류 외 18종) 사업계획서를 사천시 환경사업소에 제출했다. 이 업체는 일일 320톤의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과 공법을 갖추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시는  관련 부서와 주민 의견 수렴한 끝에 지난 4월 5일 폐기물 사업계획서 부적합 처분을 통보했다. 시가 밝힌 부적합 이유는 △폐기물 관리법 저촉 △사람의 건강이나 주변 환경에 악영향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한 대책 없음 △제출된 공법 부족 등이었다. 이 업체는 사천시의 처분에 불복해 지난 5월 11일 경상남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한 상태다. 오는 6월 29일 경남도 행정심판 재결을 앞두고 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축동면민들은  폐기물처리시설반대대책위원회를 꾸리는 한편, 500여 명의 탄원서를 받아 경남도에 제출했다. 이어 6월 22일 축동면민이 함께 하는 집회를 열게 됐다. 

이날 용산마을 주민 등 축동면민들은 "폐기물 처리공장 예정지 200미터 이내에 민가가 밀집해 있어 생활에 직접적인 피해가 우려된다"며 "시설에서 나오는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으로 마을 주민의 생명과 건강에 심각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분명히 했다. 

정유선 폐기물처리시설 반대 대책위원장은 "해당 부지가 고지대에 위치해 있어 용산마을을 비롯한 인근 마을에 심각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 업체가 밝힌 폐기물 소각양은 일일 320톤으로 사천시환경소사업소 소각장 처리용량의 수배에 달한다. 어마어마한 시설이 우리 동네 인근에 들어서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폐기물 소각 등으로 발생하는 가스와 폐수는 농작물에도 심각한 피해를 입힐 수 있다"며 "반대 집회는 물론 주민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폐기물 소각장을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동면민들은 "최근 수년간 의료폐기물소각장, 동물화장장 등 환경오염이나 주민피해 우려 시설 건립 움직임이 잇따라 주민들이 온몸으로 막았다"며 "인구가 적고, 고속도로에서 가깝다는 이유로 이런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유감이다. 환경오염 우려가 큰 시설이 들어오는 것을 결사저지할 것"이라고 외쳤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사천시 축동면 용산·용수·가산마을 주민 200여 명이 6월 22일 오전 용산마을 소공원 일원에서 마을 인근 폐기물 소각장 설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