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룡저수지의 산책길에는 삶과 휴식이 있다
상태바
와룡저수지의 산책길에는 삶과 휴식이 있다
  • 심선화 시민기자
  • 승인 2022.09.27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두공원 끝자락에서 시작되는 산책로와 둑길
와룡산 능선과 하늘 담은 저수지는 한 폭의 그림

※ ‘사천여성회가 만난 사천·사천사람’ 코너는 사천여성회 글쓰기 모임에서 채우는 글 공간입니다. 사천의 여러 동네와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싣습니다. -편집자-

 

용이 누워있는 모습과 흡사하다 하여 ‘와룡’이라 이름 붙여진 와룡산 자락에 와룡저수지가 있다. 와룡저수지는 1959년에 만들어졌고, 13.62ha 크기의 저수지에 담긴 물은 와룡동, 향촌동, 노룡동 등 6개 동의 농경지에 농업용수를 대고 있다. 용두공원 일대 친수공간에도 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2010년까지 수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될 만큼 수질도 좋은 저수지이다. 

왼쪽으로 보이는 와룡저수지 산책로. 커다란 저수지 주변에 조성돼 있는 길을 따라 걸으면 주변의 다양한 자연을 즐길 수 있다.
왼쪽으로 보이는 와룡저수지 산책로. 커다란 저수지 주변에 조성돼 있는 길을 따라 걸으면 주변의 다양한 자연을 즐길 수 있다.

용두공원 끝자락 풍차 광장 뒤로 난 구름다리를 지나 오르막길을 오르면 와룡저수지가 보인다. ‘마의 구간’이라고 불리는 오르막길을 성인인 나는 무릎에 힘을 팍 주고 가쁜 숨을 내쉬며 올라가는데, 아이들은 뛰다시피 올라간다. 누가 먼저 오르는지 내기까지 하는 모습을 보자면 즐기지 못하는 사람에게만 ‘마의 구간’이 아닐까 싶다.

저수지 앞쪽으로는 다양한 운동기구들과 함께 잠깐의 쉼을 주는 정자와 긴 의자도 놓여 있다. 날이 좋을 땐 와룡산 능선과 하늘의 구름이 저수지에 그대로 반영되어 한 폭의 그림이 된다. 연신 핸드폰을 꺼내 사진을 찍어 보지만 눈에 담긴 풍광을 사진에 담아내기엔 역부족이다. 그저 벤치에 앉아 겸손히 ‘자연의 일부’가 되어 보는 기쁨을 누린다.

시원하게 뻗어있는 와룡저수지 산책길.
시원하게 뻗어있는 와룡저수지 산책길.

산책로는 커다란 저수지를 빙 둘러 나 있어서 저수지와 주변의 다양한 모습들을 즐기며 걸을 수 있다. 저수지 반대쪽의 나무들이 비스듬히 자라나 터널길을 만들어 놓았다. 이 길로 들어서면 그때부턴 시각. 청각, 후각이 호강한다. 아직 여름옷을 다 벗지 못한 나무들의 녹음에 시야가 맑아진다. 이제 곧 알록달록 가을을 준비할 것이다.

숲에서만 들을 수 있는 새소리, 풀벌레 소리, 물소리는 녹음해 두고 싶은 자연의 ASMR이다. 쉬지 않고 일을 찾아야만 할 것 같은 시계 소리가 아니라, 새와 벌레들의 즐거운 이야기가 되고 물소리는 음악이 되어 절로 마음이 편안해진다. 언덕에서 내려오는 흙냄새, 바람에 닿는 나무 냄새, 일렁이는 물 냄새를 크게 들이마시면 코를 통과한 산소 방울들과 함께 폐를 거쳐 혈관 속에 알알이 박혀 내 몸이 청정구역이 되는 기분이다. 

꽃댕강나무가 빽빽한 코너를 돌면 대나무 군락이 보인다. 어느 봄날, 이곳을 지나다 대나무 숲에서 누군가 불쑥 튀어나와도 너무 놀라지 말자. 봄 죽순을 캐시는 할머니다. 죽순이 탐나 ‘나도 캐볼까’하는 생각이 들더라도 숲으로 들어가선 안 된다. 사실 이 지역은 야생의 자연이 그대로 남아있어 봄이나 여름에는 뱀이 출몰하기도 한다. 

걷다 보면 만나는 주황색 기와집 담벼락의 탱자나무.
걷다 보면 만나는 주황색 기와집 담벼락의 탱자나무.

걷다 보면 탐나는 남새밭을 가진 주황색 기와집이 보인다. 6월이면 이 집 주변으로 탐스러운 수국을 볼 수 있다. 정성스레 가꾸셨을 집주인 덕분에 봄을 느끼며 눈 호강을 한다. 담벼락엔 요즘 보기 드문 탱자나무가 있다. 초등학교 시절, 학교 앞 문방구에서 팔던 고동을 저 탱자나무 가시로 까먹던 기억에 피식 웃음이 나기도 한다.

산책로가 끝나는 지점에 와룡골이라 불리는 와룡마을이 있다. 마을에 묘목장이 있어 금목서, 은목서, 동백나무, 남천나무 등 많은 묘목을 키우고 있다. 가을이 무르익을 때 이곳을 지나면 금목서, 은목서 향기에 취한다. 어떤 향수와 비교되지 않을 이 좋은 향을 내 고장에서 즐길 수 있어 행복하다. 

와룡골이라는 표지석 뒤로 청룡사 가는 길도 보인다. 봄이 되면 겹벚꽃으로 유명한 청룡사에서 ‘인생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이 길은 북적인다. 와룡골 논에는 여름날 뜨거운 태양 양분을 먹은 나락이 영글어 고개를 떨어뜨리고 있다. 논과 어울리는 소담한 시골 버스정류장도 있다. 인적 드문 정류장이지만 삼천포 오일장이 열리는 날이면 검은 봉지를 든 할머니들이 버스에서 내리거나 버스를 기다리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와룡마을 버스정류장 근처에 있는 느티나무.
와룡마을 버스정류장 근처에 있는 느티나무.

정류장에서 조금만 더 걸어 내려오면 커다란 느티나무가 보인다. 이 나무는 1982년에 보호수로 지정되었을 때 수령이 310년이었으니 지금은 350살이 되었다. 가늠할 수 없는 350년이라는 세월 때문인지 나무를 우러러보게 된다. 보호수 옆에는 돌무덤이 있는데 이 마을 사람들은 이곳에 돌을 던져 행운을 점치는 풍습이 있다고 한다. 
이제 단풍나무들과 마주하고 있는 데크 산책로가 시작되고 이 길을 따라 쭉 걷다 보면 와룡저수지 둑길과 만난다. 둑길을 따라 되돌아 걸어와도 되고 계단 길로 내려와도 된다. 

와룡저수지 산책로는 용두공원에서부터 걸으면 대략 30분~40분 정도 소요된다. 아이들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걸어도 좋고, 벗들과 일상의 담소를 나누며 천천히 걷기에도 좋고, 운동 삼아 파워워킹을 하기에도 좋은 길이다. 그때마다 자연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할 수 있어 딱 좋은 둘레길이다.

이제 걷기 좋은 계절, 가을이다. 이번 가을에는 이곳 와룡저수지에서 삼천포의 가을을 만끽해 보는 게 어떨까.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