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공동체 회복으로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자”
상태바
“마을 공동체 회복으로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자”
  • 하병주 기자
  • 승인 2022.11.2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경제 아카데미 특강에서 강수돌 교수 제언
“오늘의 행복을 내일로 미루지 말자”며 행동 당부
강수돌 교수가 ‘코로나 이후의 삶과 마을 공동체’를 주제로 강의하는 모습.
강수돌 교수가 ‘코로나 이후의 삶과 마을 공동체’를 주제로 강의하는 모습.

[뉴스사천=하병주 기자] “서로 가치관이 다르다고 부모를 죽일 필요는 없잖아요? 지구에서 살아가는 일도 마찬가지예요. 굳이 환경을 해치면서 살지는 맙시다. 그런데 이걸 가장 방해하는 게 자본주의예요!”

강수돌 고려대 명예교수가 사천시 협동조합협의회가 마련한 <2022 사회적경제 아카데미> 네 번째 강의에서 강조한 말이다. 그는 11월 16일 문화공간 담다에서 한 강의에서 ‘코로나 이후의 삶과 마을 공동체’를 주제로 이야기했다.

강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근본을 ‘돈벌이 중심 사회의 산물’이라고 봤다. 자연을 돌보지 않는 난개발로 야생동물의 서식지가 파괴되고, 동물을 상품화하는 가운데 대량 생산과 소비가 이뤄지고, 이 과정에서 생긴 지구 온난화가 새로운 바이러스의 출현을 불렀다는 얘기다.

그는 “돈을 빨리 많이 벌려다 사람도 다치고 자연도 망가진다”라며, “이는 지난 100년 남짓 한 시간에 가장 집중됐다”고 말했다. 이어 소득에 비례해 행복이 늘어나지 않음을 강조하며 자본주의를 뛰어넘을 가치 혁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중심에는 생태와 민주주의 가치가 꼭 있어야 한다”고 했다.

강 교수는 자본주의를 대체할 다양한 실험 중 하나로 ‘마을 공동체’에 주목했다. 그는 “한 공간에 모여 살지는 않더라도 생각과 가치를 공유하면서 변화를 꿈꾸는 노력이 곧 공동체”라며 “우리에게 남은 희망”이라고 했다. 그는 “사회적경제라는 가치가 자본주의의 땜질 수준에서 그치지 않길 바란다”면서 “오늘의 행복을 내일로 미루지 말자”고 당부했다. 마주한 위기 앞에서 변화를 위한 행동을 서두르자는 제안인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