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도 이웃사랑 실천할 수 있어요’
상태바
‘어려도 이웃사랑 실천할 수 있어요’
  • 정인순 기자
  • 승인 2023.01.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동네 이모저모 1월 둘째 주

[뉴스사천=정인순 기자] 삼천포 대방어린이집 원생들이 고사리같은 손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나눔마켓 운영해 모은 성금이라 더욱 뜻깊다. 아이들의 기부 외에도 어떤 따뜻한 행사가 지역에서 펼쳐졌는지 살펴봤다.

‘어려도 이웃사랑 실천할 수 있어요’

삼천포 대방어린이집(원장 김현자) 원생들이 1월 10일 사천시청을 방문해 고사리 같은 손으로 모은 이웃사랑 성금 25만 원을 기탁했다. 성금은 원생들이 나눔마켓을 통해 모은 성금이다.

김현자 원장은 “나눔마켓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은 아이들이 이웃사랑 실천의 첫발을 내딛는 따뜻한 경험일 것 같아서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이 사천시의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에게 꼭 전달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삼천포 대방어린이집(원장 김현자) 원생들이 1월 10일 사천시청을 방문해 고사리 같은 손으로 모은 이웃사랑 성금 25만 원을 기탁했다.(사진=사천시)
삼천포 대방어린이집(원장 김현자) 원생들이 1월 10일 사천시청을 방문해 고사리 같은 손으로 모은 이웃사랑 성금 25만 원을 기탁했다.(사진=사천시)

경남은행 삼천포지점, 이웃돕기 온누리상품권 기탁

BNK경남은행 삼천포지점(지점장 이상배)가 1월 10일 사천시청을 방문해 온누리상품권 400만 원을 기탁했다. 이날 기탁된 온누리상품권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의 추천을 받은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상배 지점장은 “온 가족이 모여 정을 나누는 명절이 지역 소외계층과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외롭고 힘든 시기가 될 수 있다”며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이 따뜻한 마음으로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 삼천포지점(지점장 이상배)가 1월 10일 사천시청을 방문해 온누리상품권 400만 원을 기탁했다.(사진=사천시)
BNK경남은행 삼천포지점(지점장 이상배)가 1월 10일 사천시청을 방문해 온누리상품권 400만 원을 기탁했다.(사진=사천시)

사천시자율방범연합회, 희망 2023 나눔 성금 기탁

사천시자율방범연합회(회장 김민철)가 1월 9일 ‘희망 2023 나눔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들은 이날 사천시청을 방문해 회원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모은 성금 200만 원을 기탁했다.

기탁된 성금은 ‘희망나눔4000 이웃사랑’ 지원사업 성금으로 조성돼 관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세대의 생계비, 의료비, 집수리 사업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민철 회장은 “전달한 성금이 어려운 지역 사회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앞으로도 꾸준한 봉사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사천시자율방범연합회(회장 김민철)가 1월 9일 ‘희망 2023 나눔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들은 이날 사천시청을 방문해 회원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모은 성금 200만 원을 기탁했다.(사진=사천시)
사천시자율방범연합회(회장 김민철)가 1월 9일 ‘희망 2023 나눔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들은 이날 사천시청을 방문해 회원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모은 성금 200만 원을 기탁했다.(사진=사천시)

사천시의회, 설 명절 사회복지시설 위문

사천시의회(의장 윤형근)는 민족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16일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5곳과 영복마을을 방문하고 위문품을 전달했다.

이날 윤형근 의장과 11명의 시의원은 화장지, 세제 등 시설 이용자들의 필수품인 생활용품을 시설에 전달하고, 시설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했다.

윤형근 의장은 “설 명절은 어느 때보다 주변 이웃들에 대한 따뜻한 관심이 필요한 때”이라며 “앞으로도 사천시의회는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소외계층의 복지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천시의회(의장 윤형근)는 민족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16일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5곳과 영복마을을 방문하고 위문품을 전달했다.(사진=사천시의회)
사천시의회(의장 윤형근)는 민족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16일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5곳과 영복마을을 방문하고 위문품을 전달했다.(사진=사천시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