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 위 누드행위예술(?).....
상태바
연못 위 누드행위예술(?).....
  • 강화
  • 승인 2010.03.17 22:0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주연못 봄나들이로 자연이 주는 공연 즐기세요!

해가 이렇게 그리울 때가 있었을까요?
학수고대하던 해가 드디어 나왔네요, 3월 13일 토요일..

가까이 있는 친구에게서 전화가 오네요.

‘오늘 남편들도 없는데, 강주연못이나 가볼래?’
‘그래, 개구리 나온다는 경칩도 지났고 개구리 보러 함 가자’
‘지금 준비하고 있어라, 내 바로 간다’

그렇게 점심 지나 친구와 두 딸, 나와 두 아들 그렇게 여섯이 강주연못으로 가네요.

간만에 나온 해 때문인지 드문드문 사람들이 있네요.

어디서 이런 전시회를 볼 수 있을까요?

성인 키 보다 더 큰 연들이 잎 다 떨구고 고스란히 줄기만 있네요, 그것도 휘어진 모양들이 제각기. 연못 속에 비친 그림자까지 그 맛을 더하네요.

삽을 어깨에 걸치고 가는 농부, 공차는 아이, 물 한 모금 먹고 하늘 보는 흰 새, 이삭 줍는 사람, 젖먹이는 아낙네......

강주 연못.

아무렇지 않게 있는 것 같아도 제 나름의 모습을 하고 있네요.

저만치 애들이 붕어를 보고 좋아라합니다. 논병아리도 연못 가장자리에서 한가롭고, 암 왜가리 한 마리가 긴 목을 빼 누굴 기다리는지 머-언 하늘을 보네요. 아이들 눈에는 좀처럼 왜가리가 보이지 않는 모양입니다, 어디어디라며 보겠다고 눈을 동그랗게 뜨네요. 정말 간만에 찾은 바깥 나들이가 어른 아이 모두에게 생기 그 자체네요. 그렇게 강주연못을 한 바퀴 휘-익 둘러 보고 작별 인사라도 하듯 연못을 보네요.

여름 지나 어른 키보다 더 큰 연줄기와 그 속에 핀 연꽃들로 장엄함을 뽐내더니, 이제 와보니 아무런 부끄러움도 없이 자연스레 보이는 연들의 누드행위예술이랄까..... 온 몸으로 겨울을 견뎌내면서도 아무런 동요도 없이 그게 제 삶이거니하고 있는 모습이 또 다른 장엄함으로 다가오네요. 진흙 속에 연꽃과 연잎의 때 묻지 않음을 굳이 말하지 않아도 그 본성이 그 품성이 절로 느껴지게 하네요.

이 봄이 가기 전에 강주연못으로 자연이 만들어 놓은 누드행위예술 보러 가시지 않겠습니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매화 2010-03-22 08:30:45
비오는날 강주연못에 앉아 가만히 연꽃을 바라보고 있을때 ...
연꽃잎 우산 위로 또르르 구르는 빗방울.
한창 구르다 내마음속으로 들어올때의 기쁨이란?
.................

하이에나 2010-03-18 12:01:18
자연은 가히 선입견이나 허위의식이 없기에 발가벗음이라 할 수 있겠네요!!!
화려하지 않고 담담한 강주연못의 사진이 참 좋습니다

강주연못 2010-03-18 11:44:49
생명이 살아 숨쉬는 강주연못!
사시사철 아름답네요~
좋은 기사 감사 함다

발상의 전환 2010-03-18 11:39:08
사람마다 느낌이나 표현이 제각각이라지만
강화님의 글을 읽다 보면 어쩜 이리 우리네 일상을 잔잔하게 담아낼까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