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본부, 수족구병 등 수인성전염병 주의 당부
상태바
질병본부, 수족구병 등 수인성전염병 주의 당부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0.04.0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씻기 생활화해야..4월 말부터 발생 증가 우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이종구)는 본격적인 봄철을 맞아 수족구병, A형간염 등 수인성전염병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손씻기 등 개인위생 준수를 당부했다.

특히, 수인성전염병 예방을 위해서 반드시 끓인 음식을 섭취하고, 안전한 물을 마시며, 간염 등 간질환이 있거나 해외에 장기체류하는 경우에는 A형간염 백신을 접종받도록 권고했다.

본부는 현재까지 예년에 비해서 이들 전염병이 증가하고 있지는 않지만, 4월 이후 본격적인 유행이 시작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수족구병은 4월말부터 발생이 증가하여 5월~7월중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특히 1~3세 연령대에서 발생률이 높아 하절기에 접어들 때 집단생활로 인해 유치원 및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발생이 증가할 것이 우려된다.

최근 2년간 중국 내에서 신경계 합병증을 동반한 수족구병이 폭발적으로 유행했기에 손 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 준수를 강화하고 감염자에 대해서는 감염이 된 기간에 집에서 자가 격리하라고 당부했다.

A형 간염도 주로 4월부터 증가하여 5∼6월 중에 높은 발생률을 보인다.

본부는 20∼30대 성인 중 B형이나 C형 간염 등 간질환자나 국외 장기체류자는 A형 간염 백신을 우선 접종하고 국내와 국외체류 시 될 수 있으면 끓인 음식물을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