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음주운전 자제해야...
상태바
연말연시 음주운전 자제해야...
  • 사천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김준현
  • 승인 2008.11.22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김준현
2008년 무자년 달력이 한 장 한 장 넘어가더니 얼마 남지 않아 1장만 남았습니다.

우리시민들은 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며 각종 모임, 회식 등으로 인하여 술을 마실 기회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다사다난했던 한해를 무사히 보내면서 가족, 친구, 직장동료들과의 즐거운 모임 후 술을 마신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이 정도는 괜찮겠지” 등 설마 하는 생각으로 자동차를 운전하여 귀가하고 싶은 충동을 느꼈을 것입니다.

이러한 유혹을 과감하게 떨쳐 버리지 못하면 『음주운전』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하게 되고 한번, 두 번의 음주운전이 버릇이 되어 나와 다른 가족의 행복을 앗아가는 절망으로 이어지는 일이 우리주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람의 인체는 음주를 하게 되면 알코올 성분이 중추신경을 억제하여 이성적인 판단을 저해하는 등 교통사고의 위험이 한층 높아지고 긴장을 완화시켜 교통사고를 유발하게 됩니다.

우리 경찰에서 음주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최근 음주운전자가 줄어들지 않는 현 실정이 정말 안타까운 심정입니다.

누구나 처음에는 한잔만 하고 가겠다고 생각하지만 주변의 분위기에 편승되어 술을 마시게 되면 술기운에 운전을 자제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음주운전 시 나타나는 운전자의 특성을 보면 속도감 및 핸들 조작능력이 저하되고 흥분되거나 대담해지고 이성을 잃는 등 판단력이 저하됩니다.

또한, 음주운전은 대부분 야간에 이루어지는데 야간에는 시야가 흐려 사물을 식별하는 시간이 길어져 교통사고가 발생하기 직전에 위험을 감지하는 경우가 많으며, 중추신경의 마비로 인한 교통사고의 확률이 그만큼 높아집니다.

운전자들은 앞차의 제동 등이 점등되는 것을 보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는데 정상 시에는 약 0.7초, 음주운전 시 약 1.2초가 걸려 차간 거리를 확보하였더라도 추돌사고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음주운전자는 형법상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있는데 경찰공무원이 음주여부를 확인하고자 할 때는 반드시 응해야 하고 이를 불응할 경우 형사처벌과 동시 면허 취소처분을 받게 됩니다.

음주운전자의 일부는 자신의 주량을 과시하고 안전을 장담하지만 이는 결국 자신의 생명과 가정의 행복을 멀리하게 되므로 불가피하게 술을 마셨다면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서라도 술잔을 잡았던 손으로 핸들을 잡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