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문턱에 만난 다솔사 '단풍'
상태바
겨울문턱에 만난 다솔사 '단풍'
  • 느티나무 시민기자
  • 승인 2008.12.05 13:31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고 밟고... 추위 속 떠나는 단풍구경 재미

다솔사(多率寺)는 경상남도 곤명면 용산리 봉명산 자락에 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 13교구 본사인 쌍계사의 말사입니다. 511년 연기조사가 창건하여 의상대사, 도선국사, 나옹 등 유명한 스님들이 중건한 유서 깊은 사찰입니다. 절의 역사가 무려 1500여년에 이르는 고찰입니다.
 

▲ 다솔사 적멸보궁
절에서 제일 크고 중앙에 있는 건물은 대부분 대웅전입니다. 대영웅 부처님을 모시는 건물이라는 뜻입니다. 다솔사에는 대웅전이 있을 자리에 적멸보궁이 있습니다.

적멸보궁은 사리탑에 부처님의 진신(眞身) 사리를 모신 보배로운 곳이란 뜻입니다. 법당 안에는 단(壇.戒壇)만 있고 속이 텅 비었으며 법당 밖 뒤편에는 사리탑을 봉안하여 놓았습니다.

절 공부는 이정도 하고  단풍 구경부터 하겠습니다.

▲ 다솔사 주차장
다솔사 주차장입니다. 찻집도 있고 약수터도 있습니다. 주변 단풍이 무척 아름답습니다. 다솔사 들머리에는 삼나무와 편백나무, 소나무가 만든 숲이 있어 다솔사의  운치를 한층 더해줍니다. 

▲ 다솔사 입구의 단풍나무
주차장 가에서 제일 처음 만나는 단풍나무들입니다. 벤치에 앉아 잠시 숨을 고르며 주변을 둘러보면 편백나무, 팽나무, 상수리나무를 만날 수 있습니다.

▲ 단풍나무 숲

▲ 붉게 물든 단풍
 다솔사 오르는 계단 옆 단풍이 붉게 물들었습니다. 단풍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 대양루 옆 단풍
돌계단을 오르면  대양루가 나오고 대양루 앞에서 왼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안내판과 함께 노랗고 붉은 단풍나무 군락을 볼 수 있습니다.
 
▲ 길 위를 가득 뒤덮은 단풍잎

▲ 길 위의 단풍잎들
단풍잎이 우수수 떨어집니다. 길 위를 가득 덮었습니다. 부스럭 부스럭 단풍잎을 밟으며 길위를 걸어봅니다. 

▲ 약수터

▲ 약수터 부근
약수터 주변도 온통 단풍잎으로 물들었습니다. 직박구리, 밀화부리, 콩새, 딱새가 물 먹으러 날아옵니다. 사람이 다가가도 크게 놀라지 않습니다.

▲ 딱새
 사람이 가까이 다가가자 딱새가 활들짝 놀라 앙증 맞게 놓인 불상위에 올라 앉았습니다. 딱딱딱 소리를 내며 꼬리를 까닥 거립니다.

▲ 해우소 옆 단풍나무
해우소 옆을 지나 봉명산 오르는 길을 따라가다 보면 조그만 연못을 만납니다. 연못 건너편엔 채소밭이 있습니다.

▲ 절에서 찻집으로 내려가는 길
다솔사를 한바퀴 둘러보고 난 후에는 찻집 가는 길로 내려오는것이 좋습니다. 발아래 밟히는 단풍잎이 푹신 푹신합니다.

▲ 찻집 내려가는 길

▲ 해우소 부근
 채소밭 옆 단풍나무입니다. 벤치는 약간 낡았습니다. 기와를 쌓아 놓은것이 담처럼 보입니다. 

▲ 다솔사 차밭
다솔사는 일제 때 만해 한용운이 머물러 수도하던 곳입니다. 소설가 김동리가 등신불을 쓴 곳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차밭에서 재배되는  죽로차는 '반야로'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 봉명산 군립공원 오르는 길
봉명산 군립공원 등산로 입구입니다. 상수리나무 잎이 길에 가득합니다.

▲ 이름표-고욤나무
 길가에 달아 놓은 나무 이름표입니다.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매번 이름을 부르며 외워 보지만 쉽게 외워지진 않습니다.

 다솔사란 주산인 봉명산에 소나무가 많아 '다솔'이라 불리게 되었다는 설도 있고, 절집이 자리한 봉명산의 형국이 장군대좌형이기 때문에 군사를 많이 거느린다는 뜻에서 다솔이라 이름하였다는 설도 있습니다. 봉명산의 수많은 소나무들이 장군이 거느린 군사들이 되는 의미라고도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느티나무 2008-12-12 09:23:22
딱 하루만에 언제 그랬냐는듯 모든 단풍이 떨어지고 없더라! ㅋ ㅋ ㅋ
어제 봤는데. 사진도 찍었었는데. 진짠데...
소용 없습니다.

딱 하루만에! 모든 단풍이 사라집니다!

동장군 행님앞에선, 세월앞에선!

단기필마 시민기자 2008-12-11 21:07:23
완전 꽝이였답니다. 사진이 아름다워 늦단풍을 보려고 친구들과 나들이를 나섰는데...
지난 동장군과 바람에 가지만 앙상했더라는 이야깁니다.
1년을 더 기다려야 오는 즐거움일듯...^^
사진이라도 보며 위로를 받습니다.

해바라기 2008-12-11 19:42:14
단풍 구경하러 관광차타고 다들 멀리가고 눈부시게 아름다운 다솔사는 요즈음 한적합니다.
그래서 사천을 사랑하는 저는 애가 쓰입니다.
오세요. 오셔서 맛난 비빔밥, 고추전, 동동주도 좀 드시구요.
솔내음도 한껏 마시고 가세요.

단기필마 시민기자 2008-12-07 11:42:18
그래서 다솔사를 기억할땐 호국의 사찰로 기억하세요. 여느절과 다르게 소박합니다. 많은 부도를 보아 역사가 있는 사찰입니다. 우리의 소박함이 절에 녹아있습니다. 그러나 대양루처럼 당당하고 강한 힘을 느끼게도 합니다.
현대 차의 효시이고, 교육을 통해 나라의 인재를 기르려 했던 사찰이고 불에 타 몇번이고 소실되었으나 소박하고 단아한 용모를 통해 자연과 하나될려는 사찰입니다. 우리 정신사에 면면히 흐르는 호국은 내 이웃을 지킴의 실천에서 뿌리를 찾습니다.그 가운데서 나도 있는 것이지요.

단기필마 시민기자 2008-12-07 11:35:45
절집 요사채로 이름은 안심료랍니다.여기에 기거하시며 만해 한용운스임을 스승으로 모시고 벗인 김동리를 청하고 차를 통해 스스로를 닥았다는군요. 적멸보궁 뒤의 부채살모양의 아름다운 차밭은 직접가꾼 터이고 여기서 나온차가 지혜의 이슬이라는 반야로랍니다.
효당은 승려이자, 교육자, 정치가로서 차마심을 통해 비움을 실천한 다도 차마심의 스승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