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선거 금품살포’ 보도에 당사자 반발
상태바
‘시장선거 금품살포’ 보도에 당사자 반발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4.03.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O산악회 기자회견 “돈 준 사실 없다”..선관위·경찰청 조사 착수

▲ TV조선이 시장선거 관련 금품살포 의혹을 보도한 것에 대해, 당사자로 지목된 산악회장과 회원들이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다.
종합편성채널인 TV조선이 ‘사천시장 측근 금품 살포 의혹’을 제기한 것을 두고, 지역사회에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방송사는 16일 오전 9시 금품살포 관련 보도를 했으나, 보도 직후 기사를 내린 상태다. 여기에 17일 금품살포 당사자로 지목된 산악회 회장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정만규 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법적조치 검토 입장을 표명했다.

TV조선은 지난 16일 오전 9시 방송보도를 통해 “시장 측근으로 알려진 안 모 산악회장이 지난 14일 새누리당 사천시당 소속 청년위원 7명을 한 명씩 불러 현금을 건넨 의혹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기사는 현재 방송사 홈페이지에서는 삭제돼 있다.

이 같은 보도가 나가자,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영상과 기사 전문이 지역사회에 확산됐다. 선거관리위원회, 새누리당 등에는 진위 여부를 묻는 전화가 쇄도했다.

17일 오전 안성조(58) OO산악회장이 시청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안 회장은 “TV조선 뉴스, 리포트에 거론된 ‘안’모로 알려진 사람이 본인”이라며 “검증되지도 않고, 실체도 없는 사실을 아니면 말고 식으로 보도하는 작태에 엄중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안 씨는 “단연코 돈을 준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도에 나온 청년들은 저의 아들 친구들이다. 평소 가깝게 지내는 산악회원 건물에 식사하러 가서, 그때 현장에서 만난 아들 친구들과 소주 한잔 주고받은 일은 있다”며 “아들 친구들을 매수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당 언론사에 대해 법적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만규 사천시장 역시 17일 낮 12시께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정 시장은 “근거 없는 이야기가 방송을 통해 나갔다”며 “방송 관계자는 잘못된 보도라고 하고, 인터넷검색은 안되게 조치를 했다고 하지만 법적인 조치는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최초 보도를 한 TV조선 측은 “일부 사실관계 확인이 덜 된 부분이 있어 기사를 내린 상태”라며 “현재 추가 취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사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안 회장과 산악회 관계자 등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14일 밤 안 회장과 논란의 핵심인물인 이 아무개 씨 단둘이 모 차량에 함께 있었던 것은 사실로 확인됐지만, 안 회장은 사업에 관한 이야기만 있었을 뿐 금품을 주고받은 일은 없다고 진술했다”며 “이 씨에 대한 조사가 이뤄져야 진상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경남지방경찰청에서도 이번 논란에 대한 진위 파악에 들어간 가운데, 이 씨의 신병 확보에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