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정만규 후보 허위사실 유포 고발”
상태바
통합진보당 “정만규 후보 허위사실 유포 고발”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4.06.03 11: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송과 진보당 야합” 문자 발송에 진보당 "대시민 사과" 요구

새누리당 정만규 사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2일 “송도근 후보와 통합진보당이 야합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문자를 대량 발송한 것과 관련해, 통합진보당 사천시위원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통합진보당 사천시위원회 관계자는 "3일 오전 선관위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정 후보 선거사무실에 항의서한을 보냈다"며 "현재 명예훼손으로 검찰 고발하는 것을 경남도당과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합진보당은 3일 오전 성명서를 통해 “정만규 사천시장후보는 2일 '송도근 후보 사무실 사람을 면면히 살펴보면, 통합진보당과 야합을 하며 선거를 계획하고 여러분을 속이고 있습니다'라는 내용이 삽입된 장문의 문자메시지를 대량 살포했다”며 “통합진보당은 어떤 후보 측과도 야합사실이 없다.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라고 밝혔다.

이어 “금품살포와 사진합성이라는 불법적인 선거행위가 발각되어 후보 본인뿐만 아니라 사천시민을 전국적인 수치로 만들더니 이번에는 경쟁관계에 있지도 않은 정당까지 거론하며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통합진보당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대시민 공개사과 △허위사실 바로잡는 정정문자 발송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법제대로 2014-06-03 13:23:02
전에 없는 거친 대응으로 선거 마치고 정만규 후보는 검찰출입이 잦을전망이다. 먼저 우정산악회 금품살포의혹으로 김재철 저mbc 사장이 고발했고, 선관위가 대통령 사진 합성 혐의로 검찰 고발이 그렇고 이번엔 허위사실유포로 통진당에서 고발했으니 피곤하겠다. 현재 자식과 사무장 이었던 선거관계자 조사 중에 선거사무소와 시장 비서실의 압수수색도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모른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