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KAI 항공MRO 사업계획서 보완해야”
상태바
국토부 “KAI 항공MRO 사업계획서 보완해야”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6.10.05 15: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별 정비기술 확보·정비수요 확보 등 지적 돼
연내 재평가 예정…청주시 “MRO 포기 시기상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항공MRO 사업계획서가 반려됐다.

국토부는 민‧관 전문가 14명으로 구성한 평가위원회(위원장 이동호 서울대 명예교수) 주관으로 8월 31일부터 9월 29일까지 KAI가 제출한 항공MRO 사업계획서를 평가했다. KAI는 평가위원들을 대상으로 사업계획 설명회를 열기도 했다.

평가위는 사업계획서 검토 결과 단계별 정비기술 확보를 비롯해 정비인력수급과 교육 등 사업수행관련 사항과 정비수요 확보관련 사항, 그리고 재원조달 방안 등 투자계획 등에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 같은 평가 결과를 KAI에 통보하고 앞으로 3개월 이내에 사업계획서를 보완해 다시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KAI가 보완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평가위에서 연내에 다시 평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체에서 제출될 사업계획서에 대해서도 KAI와 같은 절차로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복수인 경우에도 평가결과 적정한 사업계획은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항공MRO 사업 지원을 1곳에만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 KAI 공장 내부 작업 모습.

국토부의 이번 발표가 있자 아시아나항공의 사업 포기 선언으로 좌초 위기에 놓인 충북 청주시의 항공MRO 사업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4일 “청주공항 항공MRO 사업을 포기하고 다른 대안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국토부가 청주공항과 경쟁했던 KAI‧경남도의 MRO 사업계획서를 두 번째 반려했고, 3개월 뒤에 이에 대한 최종적인 결론이 나오면 사업 포기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만일 국토부가 KAI의 사업제안을 수용하면 청주공항 MRO 사업은 사실상 어렵게 된다.”며 “그러나 반대의 경우라면 정부의 MRO 정책은 바뀌고, 청주공항에 다시 기회가 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북도는 최근 싱가폴에서 열렸던 세계 최대규모의 ‘MRO 아시아-퍼시픽 2016’에 참가했다. 도는 이번 컨퍼런스에 참가한 MRO관련 전문가와 기업들을 대상으로 ‘청주 에어로폴리스 MRO 사업’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사천이 MRO 사업단지로 지정되더라도 국토부가 1곳만 지정하겠다고 밝힌 적은 없다.”며 “해외업체들을 대상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계획서 제출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동산 2016-10-06 18:58:43
물건너갔네 ㅋ 군불만 때워놨는데 어쩔거요 ㅋ
MRO 효과로 땅값 집값은 이빠이 올랐는데 이를 우짤거요 ㅋ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