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문재인 정부를 맞으며
상태바
[사설] 문재인 정부를 맞으며
  • 뉴스사천
  • 승인 2017.05.1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새 대통령에 문재인이란 이름이 올랐다. 박근혜 정부 핵심부의 특권과 반칙이 국정농단이란 이름으로 드러나고, 이어진 ‘촛불민심’이 박 대통령을 탄핵한 결과다. 이는 지난 정부에 책임이 있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후보들이 큰 힘을 쓰지 못했다는 점에서도 확인된다. 그만큼 정권교체와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들의 바람이 컸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확정 뒤 “국민 통합 대통령”과 “정의가 바로 서는 나라”를 강조했다. 그의 국정 철학이 어느 정도 읽히는 대목이다.

그러나 그의 앞에 놓인 과제는 결코 만만치 않아 보인다. 촛불민심이 요구한 개혁과제를 정책으로 실현하면서도 세력 간 또는 세대 간 첨예하게 갈려 있는 국민들을 하나로 묶는 일이 그리 쉬워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이는 어쩌면 동전의 양면이요 양 날의 칼이다. 우리 사회에 찌든 적폐를 청산하는 일이 국민 통합이란 목표와 과연 함께 갈 수 있는 것인가. 분명한 것은 잘못을 적당히 덮음으로써 통합을 꾀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문 당선인이 “개혁으로 부정부패, 반칙과 특권을 걷어낸 바로 그 자리에 통합이 이뤄진다”고 밝혔듯 적폐청산의 시대적 요구를 꼭 실천하길 바란다.

반면 사회통합은 정파를 초월한 인재 등용과 탕평으로 꾀해야 한다. 이번 선거에서 낙선한 후보와 정치세력일지라도 대한민국이 더 나은 나라로 나아가는 데 뜻을 같이한다면 묵은 감정은 버려야 할 것이다. 정치적 포용, 지역의 균형, 노·장·청 조화라는 통합정부 구성의 3대 원칙이 잘 지켜지길 바란다.

그렇다고 지난 선거과정에 드러난 온갖 가짜뉴스와 억측들, 그리고 이것들을 만들어낸 추한 민낯들을 다 데려 갈 순 없는 노릇이다. 사천에는 그런 민낯들이 없었던가. 우리 지역사회도 변화와 반성 속에서 새 정부에 필요한 목소리를 높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