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서울대, 미래 비행체 공동연구 ‘박차’
상태바
KAI-서울대, 미래 비행체 공동연구 ‘박차’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5.0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클러스터 설립 등 핵심기술 확보 협업
KAI와 서울대가 미래 비행체 공동연구와 협업에 박차를 가한다. (사진=서울대)
KAI와 서울대가 미래 비행체 공동연구와 협업에 박차를 가한다. (사진=서울대)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과 서울대학교가 지난 4월 29일 ‘4차 산업 기술과 미래 비행체 공동연구 클러스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측은 △미래 비행체 △데이터 사이언스·인텔리전스 △차세대 회전익 동력시스템 분야의 공동 연구과제 발굴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내 미래 비행체 공동연구 클러스터의 설립 △전문연구 기술인력의 육성 등에 함께 힘을 모은다. 

미래 비행체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개인형이동체(PAV), 플라잉카 등 신개념 항공교통수단을 통칭하며 대표적인 차세대 혁신산업으로 주목받는 분야다. 

KAI는 비행체 체계개발 역량을 쌓아왔으며, 2019년 자체 투자로 개발한 수직이착륙 무인기 NI-600VT의 무인 자동비행에 성공하는 등 에어 모빌리티와 관련한 핵심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는 시흥캠퍼스에 활주로와 관제센터를 갖춘 무인이동체연구동을 2020년 10월에 구축했다.

안현호 KAI 사장은 “KAI의 항공우주 분야 핵심기술, 서울대학교의 수준 높은 연구진과 인프라를 결합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혁신의 발판을 마련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이번 협약이 대한민국의 미래 비행체 관련 분야의 경쟁력 강화와 전략적 방향 설정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KAI는 지난 3월 이스라엘 IAI와 유무인 복합운영체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했으며, 엘빗(ELBIT)社와도 차세대 무인항공기 개발을 위한 기술획득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