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사천 광포만을 찾은 재두루미 가족
상태바
[포토] 사천 광포만을 찾은 재두루미 가족
  • 하병주 기자
  • 승인 2022.01.1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포만을 찾은 재두루미 가족.
광포만을 찾은 재두루미 가족.

[뉴스사천=하병주 기자] 학(鶴)으로도 불리는 두루미(천연기념물 202호)는 장수(長壽)의 상징이자 기품 있는 새로 사랑받는다. 두루미의 사촌쯤 되는 새가 재두루미(천연기념물 203호)이다.
둘 다 러시아의 시베리아나 중국의 동북 지방에서 살다가 겨울이 오면 그나마 덜 추운 우리나라까지 내려온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개체 수가 적어 귀한 대접을 받는다.
최근 재두루미 10여 마리가 사천의 광포만에 머물고 있다. 재두루미는 주로 낟알이나 식물의 뿌리, 갯지렁이 등을 먹이로 삼는다.
이에 사천남해하동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8일 광포만의 빈 논에 벼 알곡을 뿌려주는 먹이 주기 활동을 했다.

사천남해하동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광포만의 빈 논에 벼 알곡을 뿌리고 있다.
사천남해하동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광포만의 빈 논에 벼 알곡을 뿌리고 있다.
환경련 회원들 너머로 흐릿한 재두루미 무리가 보인다.
환경련 회원들 너머로 흐릿한 재두루미 무리가 보인다.
광포만에 뿌려진 낟알을 주워먹는 재두루미 가족.
광포만에 뿌려진 낟알을 주워먹는 재두루미 가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