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취~!” 잦은 콧물, 재채기에 ‘혹시 코로나?’
상태바
“에취~!” 잦은 콧물, 재채기에 ‘혹시 코로나?’
  • 김상엽 기자
  • 승인 2022.05.0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 비염 환자 증가
코로나19 증상과는 비슷한 듯 다르다
전문가 “외출 뒤 손 씻기 등 청결 유지가 필수”
시도 때도 없이 이어지는 재채기와 콧물, 코막힘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꽃가루 알레르기의 계절이 돌아온 것이다.
시도 때도 없이 이어지는 재채기와 콧물, 코막힘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꽃가루 알레르기의 계절이 돌아온 것이다.

“에취~! 재채기가 멈추질 않네.”
“이거 코로나 아니야? 병원 가봐야 하나?” 

[뉴스사천=김상엽 기자]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하는 시민들의 말이다. 시도 때도 없이 이어지는 재채기와 콧물, 코막힘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꽃가루 알레르기의 계절이 돌아온 것이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에 있는 점막이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등 특정 물질에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요즘같이 꽃가루가 심한 4·5월이나 가을철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재채기, 맑은 콧물, 코막힘, 코·눈·귀 가려움증이다. 재채기와 콧물은 보통 아침에 가장 심하고 오후에는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다.

이외에 눈 주위 가려움이나 충혈, 냄새를 못 맡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코로나19와도 증상이 비슷해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알레르기 비염과 달리 감기나 코로나19는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감기는 몸살이나 열 등을 동반한다.

송정욱 송이비인후과(사천읍 소재) 원장은 “요즘 알레르기 비염으로 찾아오는 환자 중에는 코로나19를 걱정하는 이가 많다”며, “몸살이나 열이 없다는 점에서 코로나19와 분명히 구분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00km까지 날리는 꽃가루를 피하기는 힘들다”며, “외출 후 손 씻기, 샤워 등 개인 청결을 유지하고, 외출복도 탈탈 털어낸 이후에 바로 세탁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눈은 노출돼 있어 어쩔 수 없지만, 기관지 증상은 마스크를 쓰면 많이 나아진다”며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등을 생활화하면 코로나19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